본문 바로가기

알림마당보도자료

알림소식
  • 알림마당
  • 보도자료
본문 시작

보도자료

방송통신위원회 보도자료를 게시하고 있습니다.방송통신위원회 활동과 정책에 관련된 언론 보도자료를 게시하고 있습니다.

방통위, ’21년도 방송시장경쟁상황평가 결과 발표
제목 방통위, ’21년도 방송시장경쟁상황평가 결과 발표 담당부서 미디어다양성정책과
작성자 이명심 연락처 02-2110-1461
첨부파일 파일 아이콘 (보고 나) 방통위, ’21년도 방송시장경쟁상황평가 결과 발표(12.29).hwp  다운로드 뷰어보기
등록일 2021-12-29
방송통신위원회(위원장 한상혁)는 12월 29일「2021년도 방송시장경쟁상황평가」결과를 발표했다.

(방송시장경쟁상황평가 개요) 방송통신위원회는「방송법」제35조의5에 따라 방송시장의 효율적이고 공정한 경쟁환경 조성을 위해 2012년부터 매년 방송시장경쟁상황평가를 시행하고 그 결과를 국회에 보고한다.

이번 평가는 2020년 기준 경쟁상황평가를 위해 단위시장을 유료방송시장, 방송채널거래시장, 방송프로그램거래시장, 방송광고시장으로 획정하고 각 단위시장별 경쟁상황을 분석한 결과이다.

(방송시장 규모) 코로나19 팬데믹에도 2020년도 방송사업매출액은 총 18조 118억 원으로 전년 대비 1.9% 증가하여 명목 GDP 성장률(0.4%)을 상회하였다.

IPTV 사업자의 방송사업 매출액은 전년 대비 11.1% 증가한 4조 2,836억 원, 지상파 방송사의 방송사업 매출액은 전년 대비 1.4% 증가한 3조 5,665억 원, SO의 방송사업 매출액은 전년 대비 4.4% 감소한 1조 9,328억 원 등으로 조사되었다.

(유료방송시장) 가입자 특성, 유사성 인식, 수요?공급 대체성, 현행 제도 등을 고려하여 상품시장을 <디지털 유료방송시장(QAM, 위성, IPTV)>과 <8VSB* 유료방송시장>으로 획정하고, 지리적 시장은 SO방송 구역으로 획정하되 향후 경쟁환경 변화와 분석 실효성을 위해 전국단위 분석도 병행하였다.

* 8VSB: ’14년 3월 미래부(현, 과기정통부)가 케이블TV의 디지털 전환을 위해 지상파방송용 전송방식을 SO에 추가 허용한 것(디지털 전환율 산정에 포함)

2020년도 유료방송가입자는 3,475만(단자 수 기준, 이하 같음)으로 전년 대비 2.9% 증가하였는데, IPTV는 가입자 수가 1,854만으로 증가세(’18년 1,566만 → ’19년 1,713만 → ’20년 1,854만)를 유지한 반면, SO 가입자 수는 1,313만으로 감소세(’18년 1,380만→’19년 1,348만→’20년 1,313만)를 보였다.

디지털 유료방송 가입자는 2,891만(’18년 2,660만→’19년 2,788만→’20년 2,891만)으로 증가하였고, 8VSB 가입자는 584만(’18년 586만→’19년 587만→’20년 584만)으로 감소세로 반전하였고, 아날로그상품 가입자는 3,409(’18년 27만→’19년 1.9만→’20년 0.3만)로 급감한 것으로 나타났다.

유료방송사업자간 M&A에 따라 ’20년 기준 상위 3개 사업자의 가입자 기준 점유율은 85.4%로 증가, KT계열 35.5%(1,233만), LGU+계열 25.2%(876만), SKB 24.7%(858만)를 차지하였다.

또한, 방송사업매출액 기준 점유율은 KT계열 36.7%(2조 4,759억 원), SKB 27.1%(1조 8,296억 원), LGU+계열 26.0%(1조 7,575억 원)으로 상위 3개 사업자의 점유율 합계가 89.8%에 달하여 과점화가 심화된 것으로 확인되었다.

(방송채널거래시장) 상품속성의 유사성, 가입자의 플랫폼 전환의사, 채널 이용목적 및 시청행태 등을 고려하여 유료방송채널거래시장과 지상파방송3사별 채널 재송신권 거래시장으로 획정하였다.

2020년도 전체 채널제공 매출액은 1조 2,099억 원으로 전년(1조 1,151억 원) 대비 8.5% 증가한 가운데, 일반PP의 매출액은 전년 대비 7.5% 증가한 8,100억 원으로 증가세(’18년 7,182억 원→’19년 7,539억 원→’20년 8,100억 원)를 유지하였으며, 지상파방송 재송신권 매출액도 전년 대비 10.7% 증가한 3,999억 원으로 증가세(’18년 3,184억 원→’19년 3,613억 원→’20년 3,999억 원)를 지속하였다.

유료방송채널거래시장의 방송프로그램 제공 매출액은 예년과 유사한 수준을 유지한 가운데 종편PP의 점유율은 증가 추세(’18년 14.0%→’19년 15.9%→’20년 18.3%)를 지속하여, 감소세(’18년 16.6%→’19년 16.3%→’20년 15.7%)인 지상파 계열 PP를 최초로 앞섰다.

지상파방송3사 채널 재송신권 거래시장의 채널 재송신 매출액은 3,973억 원으로 전년 대비 11.0% 증가하였다.

방송채널거래시장은 1위 사업자인 CJ계열의 방송프로그램 제공 매출액점유율 감소(29.3%→28.3%), 종합편성 계열PP의 성장, 유료방송채널의 중요도 증가 추세(채널시청시간: 유료방송 90분, 지상파 71분), OTT 서비스의 성장 등으로 시장집중도가 다소 완화되어 경쟁이 보다 활성화 된 것으로 나타났다.

(방송프로그램거래시장) 상품특성, 납품 가능성, 수요처 전환의사, 장르 전환 가능성, 제작과정?투입요소의 유사성 등을 고려, 전체 외주제작 프로그램 거래시장을 동일 상품시장으로 획정하였다.

2020년도 전체 방송사업자의 외주제작비 총규모는 8,905억 원으로 전년 대비 3.4% 감소한 가운데 상위 3대 수요자는 여전히 지상파방송3사(SBS계열 20.8%, KBS계열 18.5%, MBC계열 14.4%)로 조사되었다.

2020년도에 방송사업자에 납품 실적이 있는 649개 외주제작사 중 565개사는 연간 5개 이하의 방송프로그램을 납품하였고, 10개 이상 납품한 외주제작사는 37개사에 불과하여 수요자에 비해 공급자가 많은 시장구조에 변화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방송광고시장) 전체 방송광고시장을 동일 상품시장으로 획정하였는데, 2020년도 전체 광고시장 규모는 11조 2,710억 원으로 전년(11조 2,502억 원)과 유사하였으나, 방송광고시장은 2조 5,015억 원으로 전년(2조 7,599억 원) 대비 9.4% 감소하였다.

2020년도 지상파방송3사(계열PP 제외)와 CJ ENM의 광고매출액은 각각 8,151억 원, 3,659억 원으로 전년 대비 각각 8.3%, 18.6% 감소한 반면, 종합편성4사계열은 4,623억 원으로 전년 대비 1.7% 증가하였다.

2020년도 방송광고시장은 최상위 사업자의 매출액점유율 하락, 상위사업자 간 격차 감소 및 종합편성계열PP의 매출액점유율 상승에 따라 더욱 경쟁적인 시장으로 변모한 것으로 확인되었다.

(OTT 서비스) OTT 서비스는 이용률과 유료 이용자 비율, 유료방송과의 유사성이 증가하는 등 유료방송시장을 포함한 방송시장 전반에 경쟁압력을 확대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되었다.

유료방송가입자 설문조사에서 OTT 서비스와 유료방송 서비스가 유사하거나, 대체가능하다는 응답이 각각 58.8%, 40.4%로 조사되었고, 광고주 인식 설문에서 OTT 광고가 주목도 외 모든 측면(가격, 효율성, 커버리지, 타게팅 등)에서 방송광고에 비해 우세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OTT 서비스가 미디어 콘텐츠를 유통하고 소비하는 새로운 창구가 됨으로써 방송채널거래시장과 방송프로그램거래시장에도 영향을 미칠 가능성이 전망되었다.

방통위는 ‘2021년도 방송시장경쟁상황평가’ 보고서와 주요 데이터와 그래픽 파일을 방통위 홈페이지(http://www.kcc.go.kr)와 방송통계포털(http://www.mediastat.or.kr)을 통해 공개할 예정이다.

붙임 단위시장별 경쟁상황평가 결과(요약). 끝.

목록

이전글, 다음글
이전글 방통위, 2021년도 방송채널사용사업자의 방송콘텐츠 제작역량 평가결과 발표2021-12-29
다음글 방통위, 「유료방송시장 채널계약 및 콘텐츠 공급 절차 등에 관한 가이드라인」개정한다2021-12-29
  • 만족도평가
  • 지금 보고 계시는 화면의 정보와 사용 편의성에 만족하십니까?

항목관리자 홍보담당관  02-2110-1339 , 확인날짜 : 2022-02-28
13809 경기도 과천시 관문로 47, 2동

민원안내 : 02-500-9000(평일 09:00~18:00), 팩스 : 02-2110-0153

Copyright © Korea Communications Commiss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