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알림마당보도자료

알림소식
  • 알림마당
  • 보도자료
본문 시작

보도자료

방송통신위원회 보도자료를 게시하고 있습니다.방송통신위원회 활동과 정책에 관련된 언론 보도자료를 게시하고 있습니다.

무선랜, 블루투스 등 생활 무선기기 간 전파간섭 대처 방법
제목 무선랜, 블루투스 등 생활 무선기기 간 전파간섭 대처 방법 담당부서 전파환경계
작성자 강상선 연락처 02-3400-2230
첨부파일 파일 아이콘 생활 무선기기간 전파간섭대처방법(7.2).hwp  다운로드 뷰어보기
등록일 2008-07-02
방송통신위원회 중앙전파관리소(소장 민원기)는 최근 이용자가 급증하여 일상생활화 되고 있는 무선랜, 블루투스 등 소출력 무선기기간의 전파간섭 영향을 실 환경에서 측정하고, 전파혼신을 방지할 수 있는 방법을 2일 발표했다.


일상생활에서 널리 사용되고 있는 무선랜, 무선전화기, 블루투스 등은 동일한 주파수대역을 사용하고 있기 때문에 동일 장소에서 같이 사용하면 서로 간에 전파간섭을 일으켜 동작 장애가 발생할 수 있다.
중앙전파관리소는 2.4㎓대역을 동일하게 사용하는 무선랜, 무선전화기, 블루투스, RFID, 전자렌지에 대하여 인접거리에서 사용할 경우의 상호 간섭영향을 측정하고 분석하였다.


이번 측정결과, 무선랜은 전자렌지, RFID, 블루투스와 인접하여 사용하면 이들로부터 전파간섭을 받아 전송속도가 감소하는 것으로 조사되었다. 무선랜의 전송속도는 전자렌지에 의해 40~60%, RFID는 약 23%, 블루투스는 약 13%가 감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 기기로부터 무선랜의 전파간섭을 최소화하기 위해서는 전자렌지 주변에서는 무선랜의 1~5번 채널중 낮은 채널을, RFID기기의 주변에서는 7~11번 이외의 채널을, 블루투스 주변에서는 11~13번 채널을 사용하는 것이 좋다.


또한 무선랜은 아래 그림과 같이 인접채널 간에 주파수를 중첩하여 사용하기 때문에 동일 장소에서 2대의 무선랜(AP)이 동일채널 또는 인접한 채널을 사용하는 경우에는 상호 전파간섭이 발생하여 전송속도가 6~95%까지 감소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따라서, 동일 장소에서 여러 대의 무선랜(AP)을 사용할 경우에는 채널설정을 5채널이상 간격을 두는 것이 좋고, 동일채널 또는 인접채널을 사용할 경우에는 최소한 40m이상 거리를 두어야 상호간 전파간섭을 없앨 수 있다.


무선전화기, RFID, 블루투스의 경우에는 동일장소에서 함께 사용하여도 상호간의 전파간섭은 물론 전자렌지와 무선랜으로 부터도 전파간섭을 받지 않고 정상적으로 동작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 기기는 주파수호핑 기술을 이용하여 매우 짧은 시간에 수십 내지 수천개의 채널을 이동하면서 신호를 전송하기 때문에 전파간섭 영향이 나타나지 않는 것으로 분석되었다.


앞으로도 중앙전파관리소는 국민생활과 밀접한 무선기기들에 대한 전파간섭 영향을 측정하여 상호 전파혼신을 해소할 수 있는 방안을 적극 강구해 나갈 계획이다.

목록

이전글, 다음글
이전글 2007년도 방송사업자 재산상황 공표2008-07-01
다음글 위원장기자간담회 참고자료2008-07-02
  • 만족도평가
  • 지금 보고 계시는 화면의 정보와 사용 편의성에 만족하십니까?

항목관리자 홍보담당관  02-2110-1339 , 확인날짜 : 2019-06-27
13809 경기도 과천시 관문로 47, 2동

민원안내 : 02-500-9000(평일 09:00~18:00), 팩스 : 02-2110-0153

Copyright © Korea Communications Commiss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