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알림마당보도자료

알림소식
  • 알림마당
  • 보도자료
본문 시작

보도자료

방송통신위원회 보도자료를 게시하고 있습니다.방송통신위원회 활동과 정책에 관련된 언론 보도자료를 게시하고 있습니다.

“개인정보보호 국제연대를 위해 아태지역 전문가가 뭉쳤다”
제목 “개인정보보호 국제연대를 위해 아태지역 전문가가 뭉쳤다” 담당부서 개인정보보호과
작성자 이훈식 연락처 02-750-2773
첨부파일 파일 아이콘 제29차 APPA포럼개최결과(6.20).hwp  다운로드 뷰어보기
파일 아이콘 제29차 APPA포럼 사진03.jpg  다운로드 뷰어보기
파일 아이콘 제29차 APPA포럼 사진02.jpg  다운로드 뷰어보기
파일 아이콘 제29차 APPA포럼사진01.jpg  다운로드 뷰어보기
등록일 2008-06-20
- 아시아·태평양 개인정보보호 감독기구 포럼, 한국 첫 개최 -


제29차 아시아·태평양 개인정보보호 감독기구(APPA) 포럼이 호주를 비롯한 뉴질랜드, 홍콩, 캐나다, 한국의 개인정보보호 커미셔너(Commissioner:감독관)들이 참여한 가운데 서울에서 개최됐다.


이번 행사는 ‘인터넷신뢰와 개인정보보호’라는 주제로 이틀간(19일~20일) 코엑스 아셈홀에서 치러졌다. 이 자리에서 각 국의 커미셔너들과 국내외 전문가들이 연사로 나와 개인정보보호를 위한 법제도 및 기술 등 분야별 대안을 제시했으며, 회원국간 협력방안을 심도 있게 논의하였다.

이번 행사를 주관한 한국정보보호진흥원 황중연 원장은 개회사를 통하여 ‘인터넷에서의 고객신뢰 확보를 위한 개인정보보호’를 강조하였고, 방송통신위원회 이병기 상임위원은 환영사에서 ‘인터넷 경제의 발전을 위해 개인정보보호는 국제사회가 함께 풀어야 할 공동의 과제’임을 재차 강조하였다.

포럼 첫날(19일)에는 마이클 도노휴 OECD 국장, 임차식 방송통신위원회 네트워크정책관, 박광진 한국 커미셔너(KISA) 등이 국내외 개인정보보호 정책동향을 발표하였고, 기업 측에서는 올리버 벨 마이크로소프트 최고보안책임자, 이경호 NHN 최고개인정보책임자가 연사로 나와 자사의 개인정보보호 전략과 적용사례를 소개하였다.

포럼 이튿날(20일) 비공개회의에서는 회원국 커미셔너들이 ‘개인정보 전문가 자격제도, 모니터링 제도화 방안, 개인정보보호 관련 공동행사’ 등을 집중 논의하는 자리가 되었다.

마지막으로 각 회원국 커미셔너들은 개인정보보호를 위한 성명서를 채택하고, 제29차 아시아·태평양 개인정보보호 감독기구 포럼의 공식 일정을 마감하였다.

※ APPA : Asia Pacific Privacy Authorities(아시아·태평양 프라이버시 감독기구)


붙임 : 관련 사진 3매. 끝.

목록

이전글, 다음글
이전글 “OECD 장관회의, IT 협력 외교의 장”2008-06-20
다음글 정보보호 공모전 및 해킹방어대회 시상식 개최2008-06-24
  • 만족도평가
  • 지금 보고 계시는 화면의 정보와 사용 편의성에 만족하십니까?

항목관리자 홍보담당관  02-2110-1339 , 확인날짜 : 2019-06-27
13809 경기도 과천시 관문로 47, 2동

민원안내 : 02-500-9000(평일 09:00~18:00), 팩스 : 02-2110-0153

Copyright © Korea Communications Commission. All Rights reserved.